Hospitality & Leisure

Ananti Penthouse, Busan

대지 위치

부산광역시 기장군

대지 면적

43,127 ㎡

용도

레지던스

규모

B3F ~ 10F

건축 면적

15,126 ㎡

연면적

84,753 ㎡

설계 연도

2011. 03 ~ 2016. 03

준공 연도

2014. 03 ~ 2017. 03

The beautiful mud rocks, coastline, smooth ridges of the mountain behind them, and the cool open sea represented the unique power of the land. We have placed architecture low and wide in a humble manner, respecting the natural language of this place.

Unlike the Hilton Hotel, securing privacy was an important task in the design of the Ananti Penthouse Haeundae due to its membership. However, there was a need for a space device that allowed visitors and nature to relate in many ways. He designed the way mountains, seas and architecture meet, imagining specifically how spatial sequences would change through them. The stylobate, which is firmly connected to the ground, an artificial land garden placed above it, and a terrace-type room are arranged again to convey a three-dimensional sense of space, and at the same time, horizontal lines are always planned to unfold at eye level anywhere. It has differentiated itself from other hotels by placing large terraces in all rooms. As there is a terrace, it happens naturally to read while feeling the wind or to look at each other and talk with a light meal or cup of tea. We hoped that visitors would fully breathe with nature and experience space between indoor and outdoor distinctions. The terrace is also an important architectural element that characterizes the dynamic façade of the Ananti penthouse.

AEnB2UophgmScrf-bYPf8WTsePAaae-cSrSww_tsOR_zop62Oo_enPxvf6XDzHCbWQBcQTFK4bhssiUg_4G-Uhhk89

부지 전면을 따라 약 1km 정도로 펼쳐진 아름다운 갯바위와 해안선, 부드럽게 이어지는 뒷산의 능선, 시원하게 탁 트인 바다는 땅의 고유한 힘을 말하고 있었다. 우리는 이 장소가 지닌 자연의 언어를 존중하며 겸손한 태도로 건축을 낮고 넓게 배치해갔다.

힐튼 호텔과 달리 회원제로 운영되는 특성상 아난티 펜트하우스 해운대 설계에서 프라이버시 확보는 중요한 과제였다. 그러면서도 방문객과 자연이 여러 방면으로 관계 맺을 수 있는 공간 장치가 필요했다. 산과 바다와 건축이 만나는 방식을, 그를 통해 공간적 시퀀스가 어떻게 변할지 구체적으로 상상하며 설계해갔다. 견고하게 땅과 결부된 기단부, 그 위로 놓여진 인공의 땅 정원, 그 위로 다시 테라스형 객실을 배치하며 입체적인 공간감을 전달하고, 동시에 어느 장소에서든 눈높이에 항상 수평선이 펼쳐지도록 계획했다. 모든 객실에 넉넉한 크기의 테라스를 배치해 기존 호텔들과 차별화했다. 테라스가 있으니 바람을 느끼며 독서를 하거나 가벼운 식사나 차 한잔과 함께 서로를 바라보고 대화를 나누는 일이 자연스럽게 일어난다. 우리는 방문객이 충분히 자연과 호흡하며, 실내와 실외의 구분이 모호한 사이 공간을 경험하길 바랐다. 또한 테라스는 아난티 펜트하우스의 다이내믹한 파사드를 특징짓는 중요한 건축 요소이기도 하다.